내시경 검사에서 발견한 점막하종양

위 안쪽에 돌출한 덩어리 '점막하종양'

몸 속을 들여다보는 내시경 검사가 많이 보편화되었어요. 내시경을 해 평소 몰랐던 위장관 질환을 발견하는 사례가 많아졌어요.


특히 위내시경 검사에서 위점막하종양이 발견되는 경우도 적지 않아요. 평소 위장 질환 증상이 없었고, 건강하게 지낸 당사자들은 위점막하종양이 발견되면 혹시 암은 아닐지 당혹해 하죠.


그럼 위점막하종양은 암과 어떤 차이가 있고, 절제 등 꼭 치료를 해야 할까요? 오늘은 위점막하종양의 원인과 특징, 치료가 필요한 경우에 대해 알아봐요.

점막하종양이 치료가 필요한 경우?

점막하종양은 정상 점막으로 덮여 있지만 위장관 안으로 돌출한 혹 또는 덩어리를 말해요. 내시경 검사 도중 위뿐만 아니라 식도, 십이지장, 결장 모두에서 발견될 수 있어요. 위내시경을 받는 1000명 중 3~4명의 위에서 점막하종양이 관찰돼요. 대개 증상이 없지만 종양이 크면 출혈이나 복통이 동반될 수 있어요.


점막하종양은 낭종, 림프관종, 혈관성 병변, 위장관간질종양, 평활근종, 유암종, 섬유종, 림프종, 지방종 등 원인에 따라 다양하게 존재해요. 종양 특성상 병변이 점막 아래 있기 때문에 조직검사를 시행해도 병변까지 닿을 수 없어서 정확한 진단을 내리기 어려워요.


치료가 필요한 점막하종양은 '위장관간질종양'과 '유암종'이 대표적이에요. 위장관간질종양은 위에서 가장 흔하게 관찰되는 점막하종양으로, 대부분 양성이지만 일부는 악성이 될 경과를 보여요. 크기가 3cm 이상인 경우에는 악성이 될 가능성이 높아서 수술적 절제를 고려해야 해요. 유암종은 주변에 림프절병증이 없으면 내시경적 절제를 고려할 수 있어요.


다양한 점막하종양 진단법과 특징

내시경 검사 동안 위에 공기가 많이 들어가면 주변 장기에 의해 위가 눌려서 종양으로 착각할 수 있는 벽외 압박이 발생할 수 있어요. 벽 외 압박은 정상 점막으로 덮여있기 때문에 점막하종양으로 오인하기도 해요.


내시경 소견만으로 점막하종양과 벽 외 압박을 감별하는 것은 매우 어려워요. 때문에 복부 초음파, 컴퓨터단층촬영(CT), 내시경 초음파 등 다른 진단법을 이용해서 감별하기도 해요.

증상 있으면 내시경이나 수술 절제가 치료 원칙

위점막하종양이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내시경이나 수술로 절제하는 것이 원칙이에요. 이외 점막하종양은 여러 보고를 종합할 때 크기가 1cm 미만으로 작고, 증상과 합병증이 없으며, 악성화 가능성이 없는 경우 1~2년에 한 번 내시경 또는 내시경 초음파로 추적 관찰을 권고해요.


크기가 2cm 이상으로 크거나 출혈, 폐쇄 등의 증상을 동반하고, 악성화가 의심될 경우에는 수술이 우선이에요. 내시경적 절제는 대개 2cm 미만이고, 고유근층을 침범하지 않은 경우에는 안전하게 시행할 수 있어요.


위가 튼튼해지는 운동

경희대학교병원 소화기 내과에 따르면 걷기, 뛰기, 수영, 사이클 등의 유산소 운동은 위 내 면역체계를 강화하고, 위산분비를 감소시켜서 소화성궤양을 예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요.


또 스트레스를 극복할 수 있도록 정신력을 강화시키는 데 도움을 줘요. 걷기는 보폭을 넓게 하고, 약간 숨찰 정도의 빠르기로 걷는 것이 중요합니다. 하루에 1~2km씩 일주일에 10~20km의 운동량이 적당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