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덕분에 알게 된 입 냄새! 편도결석이 원인?!

마스크 착용만으로도 힘든데 입 냄새까지?

마스크가 일상화된 요즘, 무더운 날씨에 마스크 착용만으로도 힘든데요. 마스크 쓰면서 알게 된 자신의 입 냄새 때문에 고민하는 분들 있으시죠. 보통 입 냄새는 구강위생을 철저히 하면 대부분 나아지지만, 좀처럼 개선이 안 된다면 질환을 의심해봐야 해요.


가장 많이 거론되는 질환이 바로 편도결석인데요. 편도결석은 편도에 있는 작은 구멍에 음식물 찌꺼기나 세균이 뭉쳐서 발생하게 돼요. 심한 입 냄새가 생기고, 음식을 삼킬 때 이물감이 들 수 있어요.


결석은 한번 제거하더라도 자주 재발하기 때문에 근본적인 치료를 원하면 편도절제술을 고려하기도 해요. 오늘은 편도결석의 증상 및 치료법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도록 해요.

음식 찌꺼기와 세균 똘똘 뭉쳐 생기는 편도결석

편도결석은 편도에 생긴 작은 구멍에 음식물 찌꺼기와 세균이 돌처럼 뭉쳐 발생해요. 편도와라고 불리는 편도에 있는 구멍은 원래 매우 작은데, 만성 편도염 등을 자주 앓다 낫다 하면서 커지게 돼요.


구멍이 커지고 구멍 속에 음식 찌꺼기가 잘 끼게 되고, 음식 찌꺼기에 세균이 발생해 작은 알갱이가 돼요. 보통은 쌀알 크기 정도의 작고 노란 알갱이인데, 딱딱하지는 않고 무른 형태에요.


대부분 깊숙히 박혀있어 보이지 않다가 양치질, 기침, 구역질을 할 때 저절로 빠져나오기 때문에, 염증이나 농양을 형성하거나, 암으로 진행되는 경우는 없어요.


만성 편도염 앓거나, 구강위생 불량한 경우 발생

편도결석은 누구에게나 생길 수 있는 현상이지만 구강위생이 불량한 경우에 세균증식이 많아져 더 잘 생길 수 있어요.


만성 편도염이 있는 경우 또는 비염이나 부비동염과 같은 질환으로 콧물이 목 뒤로 넘어가는 증상이 있는 경우에도 많이 발생해요. 편도가 다른 사람들보다 커도 잘 생깁니다.


편도결석의 대표 증상은 심한 입 냄새, 또 음식을 삼킬 때 이물감을 느끼기도 하고 귀의 통증을 호소하기도 해요. 입 냄새 때문에 대인관계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서 삶의 질이 매우 떨어지게 돼요.


평소에 양치질, 혀 클리너 등 구강위생에 많은 신경을 썼는데도, 입 냄새가 계속 난다면, 이비인후과를 찾아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아요. 마스크가 생활화되어 있는 요즘 자신의 입 냄새를 참지 못하고 병원을 많이 찾는다고 해요.

재발 막는 가장 효과적인 치료는 편도절제술

병원에서는 대부분 흡인 치료로 결석을 제거하는데, 재발이 잦은 것이 문제인데요. 보통 한 달에 한 번, 혹은 6개월에 한 번 병원을 찾아 결석을 제거 받게 돼요. 레이저나 약물치료를 통해 결석을 제거하고 구멍을 막기도 하지만 가장 효과적인 치료법은 편도 자체를 없애는 수술이에요.


편도염 등 편도질환을 1년에 3번 이상 앓는 경우, 편도결석의 재발이 너무 잦고 통증이나 극심한 입 냄새, 이물감 등 문제가 지속되는 경우에는 수술을 고려할 수 있어요.


편도결석이 자주 쌓이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구강위생 관리에 신경 써야 해요. 식사 후에는 바로 양치질을 하고 가글액으로 구강 내 청결을 잘 유지하고, 물을 자주 마시는 것도 중요해요.


내용 출처: 강동경희대학교병원 (네이버포스트 - 무더운 여름, 마스크 착용만으로도 힘든데 입냄새까지? 혹시 편도결석은 아닐까)

회사명 : 주식회사 비바이노베이션 ㅣ 대표이사 : 박  한

주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18, 4층(우면동, 호반파크 2관)

사업자등록번호 : 210-88-00959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20-서울서초-3712호

이메일 : contact@adoc.co.kr  ㅣ 대표번호 : 1544-3154

Group 10.png
Group 9.png
Group 1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