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릴라

박영선 장관 "'코로나 퇴치' 바이오 기술 앞서는 국가 만들자"

(종합) "감염병 예방하고 치료하는 스타트업 육성 필요" 바이오 中企 "코로나 상황 반복 가능…데이터 활용 필요"

박영선 장관이 코로나19 관련 스타트업 간담회에 앞서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백신 개발업체 '휴벳 바이오'를 둘러보고 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우리나라가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DNA가 있다며 이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바이오 분야를 선도하는 국가를 만들자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소재 휴벳바이오를 방문해 김대중 정부 시절 IMF 위기 당시 초고속 인터넷 망을 깔아서 IT강국으로 변모하는 저력을 보인 것을 언급하며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한 위기에서) 코로나 퇴치를 개발하는 국가, 바이오 기술에서 앞서는 국가라는 새로운 기회를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휴벳바이오는 신종 바이러스를 진단·치료하는 제품과 백신을 개발하는 바이오 스타트업이다. 현재까지 △코로나19·메르스 등 감염병 진단기술 및 치료제 △암 선별을 위한 액체 생검 기술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진단키트·백신·예방제 개발 △범용 인플루엔자 백신 등을 개발했다. 


박 장관은 "미래를 근본적으로 대비하려면 관점 이동을 통해 감염병을 예방하고 치료하는 스타트업 육성이 필요하다"며 감염병 예방·치료 등 국민 안전과 관련한 스타트업 육성에 힘쓸 것을 약속했다.


또 지난해 일본의 경제 보복을 계기로 정부와 국민들은 힘을 모아 소재·부품·장비 국산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이같은 구상을 현실화 하기 위해 의약·의료기기·디지털 헬스케어·바이오소재 분야 성장잠재력이 있는 기업에 대해 △3년 동안 6억원의 '창업 및 사업화 자금 지원' △2년 동안 최대 6억원의 '연구개발(R&D) 지원' △'최대 100억원의 정책자금'과 '30억원의 기술보증'을 연계 지원할 계획이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코로나19 퇴치에 기여하는 스타트업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는 박영선 장관


박영선 장관은 이날 바이오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에서 제기한 현장의 목소리도 수용하는 시간을 가졌다. 바이오 기업들은 의료 '데이터' 활용에 대한 정부의 도움을 요청했다. 


코로나19 증상을 자가진단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앱) '착한의사'를 운영 중인 박한 비바이노베이션 대표는 "(양질의 서비스를 운영하기 위해선) 병원 데이터가 많이 필요하다"며 "데이터 3법이 통과된 만큼 더 지원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건의했다.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동선을 파악할 수 있는 코로나맵을 만들어 많은 관심을 받은 이동훈 모닥 대표은 "코로나 맵도 질병관리본부에서 제공해주신 좋은 데이터 덕분에 국민들께 좋은 서비스가 가능했다. 좋은 데이터를 제공받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평상시) 저희 스타트업 같은 기업들에서 가장 애로사항은 '데이터'"라며 "앞으로도 코로나19와 같은 상황은 반복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좋은 데이터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다면 위기의 상황에서 저희같은 좋은 서비스를 만들 수 있는 기업들이 많이 탄생할 것 같다"고 호소했다.


백보람 디어젠 연구리더 역시 "(인권 침해가 될 수 있는) 환자의 개별 식별 정보를 없애고 질병 정보만 받아볼 수 있으면 좋겠다"며 "빅데이터가 쌓일 수 있으면 우리 같은 바이오 기업들은 좋을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최근 통과된 개인정보보호법 3법 통과로 많은 부분이 보완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바이오 업계에서 요구한 '데이터' 문제가 해결되기 위해선 범 부처 차원의 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의료 데이터 사용 문제는 중기부 단독으로 해결할 수 있는 사안을 넘어 보건복지부와 여러 유관 부서들끼리 조율해야될 문제이기 때문이다.


아울러 이날 많은 바이오 기업들은 스타트업과 중소기업들이 국가의 위기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실패를 하거나 상황이 종료됐을 경우에도 정부와 우리 사회가 바이오 기업들의 이같은 노력에 대해 인정해줬으면 좋겠다는 뜻을 전달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바이오 올림픽' 개최 △팁스 프로그램 지원 확대 △전염병 확대 시 국가의 역할 △사람 대상 임상실험 절차 문제 △행정 간소화 문제 △R&D 예산 범위 확대 문제 등 코로나19와 같은 전염병을 예방하고 바이오 업계의 발전을 위한 다양한 사안들이 의논됐다.


휴벳 바이오를 둘러보고 있는 박영선 장관


출처 - https://www.news1.kr/election613/news/articles/?3842061

조회 9회

회사명 : 주식회사 비바이노베이션 ㅣ 대표이사 : 박  한

주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18, 4층(우면동, 호반파크 2관)

사업자등록번호 : 210-88-00959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9-서울강남-00417호

이메일 : contact@adoc.co.kr  ㅣ 대표번호 : 1544-3154

Group 10.png
Group 9.png
Group 1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