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의 장기, 간에 지방이?

지방간이란?

말 그대로 지방이 간에 쌓인 정도가 간 무게의 5% 이상인 경우를 말해요. 정상적인 간의 경우 지방이 5%정도를 차지한다고 해요.


지방 중에서도 중성 지방(트리글리세라이드)가 간에 축적되는데, 이는 간이 음식물 등을 통해 섭취한 지방질을 처리하지 못하면서 발생해요.


지방간은 대부분 증상이 없어요. 간혹 몇몇 사람은 간 질환의 일반적 증상인 피곤함, 무기력감 및 식욕부진 등의 증상이 생길 수 있기도 해요.


술을 마시지 않는데도 지방간이 발생할 수 있나요?

서울 아산병원에 따르면 지방간의 발생 원인 중 대부분은 과도한 음주. 비만(복부비만), 당뇨병, 고지혈증이라고 해요. 각 원인에 따라 알코올성 지방간과 비알코올성 지방간으로 분류돼요.


먼저 알코올성 지방간은 말 그대로 과도한 음주가 원인으로 간에서 알코올을 해독하는 능력이 떨어져 지방간이 생겨요.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하루에 소주잔 4잔 이하의 음주를 하는 사람에서 지방간이 생기는 경우를 말해요. 음주 이외의 원인이 이에 해당하는데, 간혹 여성호르몬이나 스테로이드 등의 약제를 오랜 시간 복용한 사람에게도 지방간이 생길 수 있어요. 뿐만 아니라 단기간 큰 폭의 체중 감소나 이를 위한 수술을 하는 경우에도 지방간이 생길 수도 있답니다.


치료할 수 있나요?

삼성서울병원에 따르면 간의 지방을 직접 제거하거나 간기능을 호전시키는 약물, 시술은 없다고 해요. 그렇다면 평생 지방간을 안고 살아야 하나요?


지방간의 원인을 제거하는 것이 가장 중요해요. 술이 원인일 때는 금주를 하는 게 제일 중요해요. 꾸준한 운동까지 병행해주면 더욱 좋아요.


비만이 원인이면 야식과 과식을 피하며 균형 잡힌 식단 위주의 건강한 식이요법,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 단기간이 아닌 장기간 동안의 체중 감량을 하는 게 좋아요. 단기간으로 체중 감량을 하게 되면 몸에 무리가 와 오히려 지방간을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이에요.


당뇨병이 있는 경우에는 혈당 조절이 필요하기 때문에 의사에 처방에 따른 약물 치료를 병행해야 하고, 특정 약물을 복용하고 있는 경우에는 의사와 약물 중단 및 대체에 대해 상의해야 해요.



복부 초음파 검사 하나면 확인 가능!

지방간은 증상이 따로 없기 때문에 건강검진에서 간 수치에 이상이 있거나 복부 초음파 검사에서 지방간으로 판정 받으며 인지하는 경우가 가장 흔해요.


지방간이 있다면 복부 초음파에서 간이 하얗게 보여요. 복부초음파의 경우 간 뿐만 아니라 췌장, 담낭, 신장, 비장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어서 검진 받는 게 좋아요. 이 외에도 혈액을 통한 간 기능 검사와 초음파 검사, CT(컴퓨터 단층촬영)나 MRI(자기공명영상) 검사 또는 조직검사가 필요할 수도 있어요.


지방간염으로 진행할 수 있고 간혹 간경변이나 간암까지 유발할 수 있어 주기적인 검진이 필요해요. 특히 음주를 계속하거나 고도 비만의 경우에 빠르게 간경변증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적당한 음주나 고단백 저지방 식단 등의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해야해요.


침묵의 장기 간, 건강검진을 통해 상태를 확인하고 미리 관리해보는 것은 어떨까요?